한국가스공사, EERS 사업으로 국가 에너지 효율 향상 선도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한국가스공사(사장 최연혜)가 2019년부터 에너지 효율 개선을 위한 EERS(Energy Efficiency Resource Standards) 사업을 추진해 약 7만5000메가와트(MW)의 에너지를 절감했다고 밝혔다.

가스공사는 현재 EERS[1] 사업으로 취약계층 열효율 개선, 고효율 보일러 교체 지원 등을 시행하고 있다.

먼저 가스공사는 2010년부터 전국 17개 지역 취약계층 주거지 총 2610여 곳[2]의 열효율을 개선해 이웃에 온기를 전하고 있다.

열효율 개선 사업은 에너지 환경이 취약한 저소득 가구와 사회복지시설을 대상으로 단열, 창호 공사, 고효율 난방기 보급 등을 통해 단열 성능과 에너지 효율을 증대하는 프로젝트다.

가스공사는 지난해 주거 및 생활시설 약 190곳에 대한 단열 향상으로 연간 약 400메가와트의 에너지를 절감함으로써 취약계층 에너지 사용 효율화에 적극 기여했다.

또한 가스공사는 산업체 에너지 비용 절감 및 효율 향상을 위한 고효율 보일러 교체 지원 사업도 시행하고 있다.

이 사업은 산업·건물용 보일러를 한국에너지공단 인증 1등급 고효율 보일러로 교체할 경우 용량에 따라 설치 지원금을 지급하는 것으로, 지난해 산업체 9곳이 보일러 교체를 통해 연간 총 3억원[3]의 에너지 비용을 절감하는 성과를 달성했다.

[1] EERS는 ‘에너지이용 합리화법’에 따라 에너지 공급자에게 연도별 에너지 절감 목표를 부여하고 이를 달성하기 위해 에너지 효율 향상 투자 사업을 의무적으로 이행하는 제도다.
[2] 저소득 가구 1188곳, 사회복지시설 1422곳 지원
[3] 2022년 기준 산업용 평균 요금(25.044원/MJ) 적용

언론연락처: 한국가스공사 언론홍보팀 이예지 과장 053-670-0195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