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미글로벌, 드론 데이터 플랫폼 기업 ‘엔젤스윙’과 MOU 체결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국내 1위 PM (Project Management, 건설사업관리) 전문 기업 한미글로벌(회장 김종훈)이 드론 데이터를 활용한 PM 서비스를 개발하고 현장에 적용하기 위해 드론 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엔젤스윙(대표 박원녕)과 업무 협약(MOU)을 체결했다고 9일 밝혔다.

엔젤스윙은 드론이나 무인 항공기를 띄워 수집한 데이터를 바탕으로 건설 현장에 시공관리 및 안전관리 플랫폼을 제공하는 기업이다. 드론 데이터 분석 기술을 기반으로 ‘건설 현장 가상화 솔루션’을 개발하고, 웹에서 드론이 촬영한 정밀한 영상 데이터를 활용할 수 있는 기술을 제공해 프로젝트 참여자들이 건설 현장을 효율적으로 관리할 수 있도록 도와준다. 현재 삼성물산, GS건설, 현대건설 등 국내 도급 순위 20위권 내 주요 건설사의 70%를 고객으로 확보하고 있다.

이번 협약으로 한미글로벌은 드론 데이터 플랫폼 기술을 글로벌 프로젝트 PM 서비스에 적용해 건설 현장의 생산성과 품질을 한층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특히 한미글로벌은 현재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진행하고 있는 네옴시티 관련 프로젝트와 주거복합단지 조성 사업 등에 이 기술을 적용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구체적으로 양 사는 앞으로 △드론을 활용한 글로벌 프로젝트 PM 서비스 개발 및 적용 △글로벌 시장 진출을 위한 거점 공유 및 드론 기술 제공 △스마트 건설을 위한 드론 플랫폼 비즈니스 모델 개발을 공동으로 추진할 예정이다.

한미글로벌은 엔젤스윙의 드론 데이터 플랫폼을 실시간 변화하는 공사 현장의 정밀한 관리 및 프로젝트의 예산, 일정, 품질, 안전 관리 등에 활용해 발주자의 만족도를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예상한다. 또한 드론 서비스 역량 강화로 국내외 PM 서비스 수준을 한층 높인다는 계획이다.

한미글로벌 이국헌 CTO(최고기술책임자)는 이날 협약식에서 “국내 정상의 드론 데이터 플랫폼 기업인 엔젤스윙과 협업하게 돼 한미글로벌의 건설사업관리 노하우에 드론 기술력이 결합된 시너지 효과가 기대된다”며 “건설 프로젝트의 기술 혁신을 통해 차별화된 고객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한미글로벌 홍보팀 배유진 프로 070-7118-1409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