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건설, 메리츠증권 주간을 통한 자금 조달 및 계열사 차입 자금 조기 상환 등 안정적 재무 구조 확보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롯데건설이 6일 메리츠증권 주간으로 부동산 프로젝트파이낸싱(PF) 관련 채권을 매각해 1.5조원의 자금을 확보하며 안정적인 재무 구조에 들어섰다.

이번에 메리츠증권 주간으로 롯데건설이 매각한 채권은 롯데건설이 보증하는 PF 사업에서 ABCP (자산유동화 기업어음) 등의 채권을 대상으로 이뤄졌다.

메리츠증권 등은 롯데건설의 브랜드 가치와 사업성이 뛰어난 우량 프로젝트 등에 주목해 이번 채권 매입을 결정했다. 메리츠증권은 롯데건설과 컨소시엄을 통해 현재 마곡마이스 단지, 검단101역세권 개발 사업 등을 대규모 복합 개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이번 매각뿐만 아니라, 어려운 회사채 상황 속에서도 12월 30일 전환사채 2000억원, 2일 공모사채 2500억 등 총 4500억원의 회사채를 완판했다. 롯데건설의 회사채 완판 이후 업계에서는 우량채를 중심으로 회사채 시장이 살아날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롯데건설은 지난해 10월부터 일시적으로 경색된 자금 시장에 선제적으로 대비하기 위해 계열사로부터 자금을 대여했으며, 자금 안정화를 이뤄 지난해 12월부터 조기 상환을 진행했다. 12월에는 롯데홈쇼핑과 롯데정밀화학에서 대여한 4000억원을 조기 상환했고, 6일에는 롯데케미칼에서 대여한 5000억원도 조기 상환한다.

롯데건설은 최근 3개월간 만기 도래한 총 1.7조원 규모의 PF 차환에도 성공했으며, 앞으로 만기가 돌아오는 PF 물량도 크게 걱정할 필요 없이 대비할 수 있는 수준이다. 이는 롯데건설의 재무 건전성이 한층 더 개선됐다는 지표다.

롯데건설 박현철 부회장은 지난해 12월 9일 취임 이래 메리츠증권을 통한 대규모 자금 마련, 회사채 완판, PF 차환, 롯데 계열사 대여금 조기 상환 등을 추진하며 안정적인 재무 구조를 확보했다.

한편, 롯데건설 박현철 부회장은 2일 시무식을 통해 안정적인 재무 구조 중심의 내실 경영과 미래 성장 역량 확보를 강조했다. 기술 연계 사업에서 업계를 선도할 수 있는 기술 상품 개발과 더불어 ‘바이오·수소·모빌리티·UAM’ 등 그룹 신성장 사업과 연계한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언론연락처: 롯데건설 홍보팀 권호석 02-3480-9401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