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동권 신임 신한카드 사장, 고객 경험 혁신 통해 ‘고객 중심 디지털 경영’ 강화하기로

  • 이메일 공유
  • 주소 복사
  • 밴드 공유
  • 네이버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신한카드 신임 문동권 사장이 취임 일성으로 ‘고객 중심 디지털 경영’을 강조해 소비자 보호에 최선을 다하기 위해 최고 경영자(CEO) 직할 소비자보호본부와 준법지원본부를 신설하는 등 전사적인 고객 경험(CX) 혁신에 나선다.

신한카드(사장 문동권)는 3일 오전 서울 을지로 신한카드 본사에서 문동권 신임 사장 취임식을 개최했다.

문 사장은 취임사를 통해 새롭게 도전할 경영 키워드로 ‘3X(eXperience)’를 제시해 △고객 중심 디지털 △지속 가능 경영 △미래 신한 문화를 바탕으로 카드업을 넘어 고객과 사회에 더 큰 가치를 주는 ‘Only1 생활·금융 플랫폼 기업’으로 진화해 나가자고 밝혔다.

먼저 ‘고객 중심 디지털’로 만드는 CX (Customer eXperience)다. 방대한 고객·데이터를 품은 국내 NO.1 카드 사업과 금융 포트폴리오를 모두 아우르는 신한금융그룹의 네트워크 기반 위에 진정성 있는 고객 중심 디지털을 접목해 금융과 비금융, 즐거움과 가치를 제공하는 차별화된 고객 경험을 구현해 나가라고 당부했다.

이에 따라 신한카드는 올해부터 소비자보호본부와 DX본부를 신설하고, 내부 통제 파트를 별도로 분리하는 등 고객 중심 경영을 강화하는 한편, 사기 거래·부정 사용 등을 방지하는 FD팀을 소비자보호본부로 이동시켜 CCO (Chief Customer Officer) 산하에 편제함으로써 기존 적발 및 방지 중점에서 사후 소비자 보호까지 아우를 수 있도록 하는 등 금융 소비자 보호를 위한 노력을 적극적으로 추진해 나간다는 계획이다.

둘째는 ‘지속 가능 경영’으로 만드는 BX (Brand eXperience)다. 사회공헌뿐만 아니라 친환경 상품·모델, 디지털 정책, 소비자 보호 등 일상 업무의 지침이 된 ESG 실천은 미래 신한카드를 만드는 경영의 큰 축으로 세상 속의 지속 가능한 대표 브랜드, ‘따뜻한 금융의 신한카드’가 돼야 함을 강조했다.

셋째는 ‘미래 신한문화’로 만드는 WX (Work eXperience)다. 신한카드의 새로운 변화를 이끄는 중요한 동력은 ‘문화의 힘’으로 일·사람·환경을 시대 흐름에 맞추는 신한금융그룹의 ‘문화 리부트(RE:Boot)’를 지속 추진, 직원의 자부심이 살아있는 ‘미래 신한 문화’를 다 같이 만들어 나갈 것을 주문했다.

문동권 신한카드 사장은 “변화와 위기 속에서 고객 중심 혁신을 통해 2023년을 더 큰 성장과 도약의 한 해로 만들어야 한다”며 “신한 네트워크와 시너지를 기반으로 한 신한카드만의 차별화된 성장을 통해 고객과 사회에 더 큰 가치를 주는 Only1 플랫폼 기업으로 끊임없이 진화해 나가자”고 말했다.

언론연락처: 신한카드 홍보팀 02-6950-8466

이 뉴스는 기업·기관·단체가 뉴스와이어를 통해 배포한 보도자료입니다.